top of page

[경남교육청] 경남교육청, 경남독립운동이야기 발간 (21-05-17)


경남교육청, 경남독립운동이야기 발간

사진과 그림 풍부하게 담아 쉽고 재미있게 공부할 수 있도록 제작

2권 650쪽 분량... 유적지·현장탐방안내 지도·학습지 등 실어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17일 수업자료집 「사진과 그림으로 함께하는 경남독립운동이야기1,2」를 발간했다. 경남 전 초·중·고등학교에 배부하여 중학교 자유학년제, 지역의 독립유적지 현장탐방학습, 관련 교과수업, 계기교육, 창의적체험활동 등의 교육자료로 활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중학교는 학교당 1학급 분량을 배부하여 학생들이 수업 중에 쉽게 활용할 수 있게 했다.


경남교육청은 2019년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으로 일제강점기 때 독립운동에 참가한 학생 독립운동가 이야기인 ‘항쟁’을 발간한데 이어 올해는 경남지역의 학생뿐만 아니라 지역의 독립운동가를 모두 포함하여 서술한 수업자료집을 발간했다.


이 책은 경남 18개 시군을 동부권, 서부권으로 나누어 총 2권, 650쪽의 분량으로 구성하였으며, 책의 앞부분에 경남독립운동 전반에 대한 소개 내용을 실어 학생들이 쉽게 이해하도록 하였다. 각 지역마다 지역 소개, 지역의 독립운동가 이야기, 독립운동 관련 유적지 사진, 유적지를 표시한 현장탐방안내 지도, 학생용 학습지, 도움받은 자료 등을 제시하여 학교 현장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활용 가능하다. 또한 신주백 독립기념관 연구소장을 비롯한 전문가 3인의 감수를 거쳐 내용의 신뢰성을 높였다.


중학생 수준에 견주어 어려운 용어는 내용 옆에 따로 설명을 제시하였으며, 관련 사진과 그림을 풍부하게 실어 쉽게 읽히고 재미있게 공부할 수 있도록 구성한 것이 이 책의 가장 큰 특징이다.


2020년 7월 공모를 거쳐 중등 역사교원들로 구성된 집필팀(밀양고등학교 교장 손경순 외 10명)은 지역 문화원, 독립기념관 자료, 당시 신문기사 등 기존의 관련 자료를 조사하고 현장감 있는 사진 자료를 위해 직접 드론 촬영을 하는 등 주말도 반납하면서 1년여 기간 동안 집필에 힘써 왔다.


최신호 마산내서여고 교사는 “코로나로 힘든 한해였지만 경남의 독립운동사를 집필하면서 마산3.15의거가 우연히 일어난 민주항쟁이 아니라 경남의 자랑스러운 독립운동가들의 유산이 면면히 이어져 온 결과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경남의 독립운동이 치열했음을 알게 되었다”며 집필위원으로 활동했던 소감을 밝혔다.


박종훈 교육감은 “‘사진과 그림으로 함께하는 경남독립운동이야기1,2’ 를 발간하는데 힘쓴 집필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 학교 현장에서 이 책을 적극 활용하여 경남의 지역사 교육이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끝>

조회수 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