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경향뉴스]국민 가슴에 공권력 겨누는 新공안정국

국민 가슴에 공권력 겨누는 新공안정국

입력: 2008년 05월 12일 18:30:23

ㆍ검·경 수사이어 공무원·학생들 촛불집회 참여 금지

ㆍ대통령 탄핵 서명 130만 참여 등 역풍은 더 거세져

정부가 ‘쇠고기 민란’을 향해 초강수를 연발하고 있다. 공무원과 학생들의 촛불집회 참석을 단속하고 검찰과 경찰은 사법처리의 칼을 빼들었다. 이른바 ‘쇠고기 공안정국’이다. 정부의 전방위적인 봉쇄에도 불구, 합리적 설득 과정과 신뢰를 잃은 ‘쇠고기 행정’에 대한 국민적 저항은 갈수록 커져가는 양상이다.

<장관순·유정인기자 quansoon@kyunghyang.com>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12년 6월 4일 한겨레21 913호]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2012.06.04 제913호] [김동춘의 폭력의 세기 vs 정의의 미래] 한국전쟁기 무고한 민간인 사살한 캐나다 군인 본국 소환 뒤 면죄부 강대국 참전 군인의 살인 범죄 규명·단죄를 아직도 외면하는 한국 정부 지난 4월26일 캐나다 밴쿠버의 한인회관에서 이색적인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국전쟁기 경기도 파주의

쌍용차의 '전쟁'이 말하는 것, 2012년 8월 2일, <프레시안>

국가나 기업도 전체를 위해 개인을 희생하라고 말할 수 없다. 희생은 결코 강요될 수 없는 것이고, 자발적일 때 그 뜻이 사는 법이다. 만약 국가, 민족, 기업이 전체의 이름으로 구성원인 개인에게 희생을 요구한다면, 이들 조직이나 단위는 이미 전체, 즉 공동의 운명의 단위가 아니다. 왜냐하면 생명을 양도하면서까지 지켜야할 '전체'의 목표나 가치는 존재할 수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