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교수신문 11.03.23]"진보 학자들 '시대적 불가피론' 우려"-한 젊은 연구자의 박정희 체제 비판

교수신문 - ‎2011. 3. 28.‎


"진보 학자들 '시대적 불가피론' 우려"

한 젊은 연구자의 박정희 체제 비판


2011년 03월 27일 (일) 22:30:38 최익현 기자 bukhak64@kyosu.net


....이 목소리의 주인공은 김보현 성공회대 연구교수(정치학)다. 그는 「박정희정부 집권기 지배체제의 통치전략 '자조하는 국민 만들기'」에서 진보적 학자들이자 학문적 동료인 선배들에게 이 같은 쓴 소리를 던졌다. 그에 의하면, 그것은 보수적 논자들이 전파한 ...


* 박정희 체제에 대한 평가와 관련 민주주의연구소 새마을연구팀 김보현 선생의 비판을 중심으로,

조희연, 이병천 등의 시각도 간략히 소개하고 있는 기사입니다.


기사 원문은 아래 링크에서 확힝하실 수 있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12년 6월 4일 한겨레21 913호]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2012.06.04 제913호] [김동춘의 폭력의 세기 vs 정의의 미래] 한국전쟁기 무고한 민간인 사살한 캐나다 군인 본국 소환 뒤 면죄부 강대국 참전 군인의 살인 범죄 규명·단죄를 아직도 외면하는 한국 정부 지난 4월26일 캐나다 밴쿠버의 한인회관에서 이색적인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국전쟁기 경기도 파주의

쌍용차의 '전쟁'이 말하는 것, 2012년 8월 2일, <프레시안>

국가나 기업도 전체를 위해 개인을 희생하라고 말할 수 없다. 희생은 결코 강요될 수 없는 것이고, 자발적일 때 그 뜻이 사는 법이다. 만약 국가, 민족, 기업이 전체의 이름으로 구성원인 개인에게 희생을 요구한다면, 이들 조직이나 단위는 이미 전체, 즉 공동의 운명의 단위가 아니다. 왜냐하면 생명을 양도하면서까지 지켜야할 '전체'의 목표나 가치는 존재할 수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