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대한민국 잔혹사: 폭력 공화국에서 정의를 묻다


김동춘, [대한민국 잔혹사: 폭력 공화국에서 정의를 묻다]

한겨레출판사, 2013.01.28.

페이지 267

|ISBN 9788984316553


반성하지 않는 한 폭력의 과거는 반복된다!


폭력 공화국에서 정의를 묻다『대한민국 잔혹사』. 현재 성공회대 사회과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며, 《1997년 이후 한국사회의 성찰》,《미국의 엔진, 전쟁과 시장》,《전쟁과 사회》등 다수의 저작을 집필한 김동춘이 과거를 조망하여 국가 폭력의 그림자를 들여다보면서 이 그림자가 지금까지도 짙게 드리워 있음을 밝혀냈다.

저자는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지난 65년간 유사한 형태로 국가 폭력이 반복되었으며, 이런 통제와 억압의 분위기는 비단 어제의 일이 아닌 오늘의 일이라는 것을 알려준다. 이는 일차적으로 과거의 정의롭지 못한 일들이 제대로 규명되지 못한 데에서 비롯된다고 이야기하며, 국가 폭력이 과거의 방식을 바꾸어 현재에도 교묘하고 은밀하게 지속되고 있다는 점을 밝힌다. 현재의 인권침해, 탈법, 부정의를 묵인하는 세태 등 다양한 사례를 통해 따가운 일침을 가한다.


목차

표지 = 0,1,0

[저자소개] = 0,2,0

표제지 = 0,5,0

추천의 글 : 정의를 모르는 국가에 대한 반격을 꿈꾸며 / 박노자 = 0,6,0

머리말 : 반성하지 않는 한 폭력의 과거는 반복된다 / 김동춘 = 0,12,0


차례 = 0,22,0

1부 정의롭지 않은 공화국은 가능한가 = 0,25,0

정의로운 자가 불행한 시대의 논리 = 0,27,0

권력에 대한 절대 복종이 국가 범죄로 이어진다 = 0,36,0

자유민주주의는 어떻게 독재와 결부되었나 = 0,47,0

대한민국 공인 소멸사 1. 공적 인간이 빨갱이가 된 불온한 시대 = 0,58,0

대한민국 공인 소멸사 2. '가짜 우익'은 어떻게 탄생했나 = 0,69,0

국가 폭력은 어떻게 사회 폭력으로 전이되는가 = 0,80,0


2부 군경이 휘두른 폭력 잔혹사 = 0,91,0

시국 치안의 무자비함, 민생 치안의 무능함 = 0,93,0

진압과 소탕의 정치학 1. 공권력에 대항하면 테러 세력인가 = 0,103,0

진압과 소탕의 정치학 2. 산으로 간 빨갱이들, 망루에 오른 철거민들 = 0,113,0

진압과 소탕의 정치학 3. 불법은 엄단하지만 시민의 안전은 모르쇠 = 0,123,0

경찰과 내통한, 배고픈 폭력 용역들 = 0,132,0

경찰 권력, 탈법과 불법에 연루되다 = 0,142,0

군인은 생각 없는 기계인가, 제복 입은 시민인가 = 0,151,0

기무사, 21세기 '군주'를 호위하는 근위병 = 0,160,0

백인 군인은 전쟁 범죄에 자유로운가 = 0,170,0


3부 국가 폭력에 물든 대한민국의 풍경 = 0,179,0

불경죄는 사라졌으나 그 정신은 여전히 살아 있다 = 0,181,0

사유재산 약탈하는 국가의 폭력 = 0,191,0

사법 정의 없는 정치 재판은 현재진행형이다 = 0,200,0

국가권력의 이면, 불법 사찰의 역사 = 0,211,0

과거사를 반성하지 않는 권력의 논리 = 0,221,0

인간 도살, 고문의 세 가지 논리 = 0,230,0

빨갱이는 악이다, 고문도 애국이다 = 0,240,0

평화의 이름 빌려 폭력은 반복된다 = 0,249,0

부끄러움 없는 권력, 공감할 줄 모르는 사회 = 0,259,0

판권지 = 0,269,0

[광고] = 0,271,0

뒤표지 = 0,272,0


조회수 2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