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디지털데일리]사이버NGO자료관, 2007 정보트러스트 어워드 수상

에어크래프트 등 10개, 2007 정보트러스트 어워드 수상


[디지털데일리] 2007년 03월 19일(월) 오전 11:05


다음, 디지털 유산 보존 위한 ‘아카이브(Archive)’ 선정


다음커뮤니케이션(www.daum.net)은 디지털 정보 보존의 가치를 알리고자, 네티즌들이 추천한 아카이브 가운데 에어크래프트(Aircraft) 등 보존가치가 높은 10개를 ‘2007 정보트러스트 어워드’로 최종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카이브(Archive)란 디지털을 통해 공유되고 있는 막대한 양의 자료와 정보들이 구분돼 저장, 관리, 공유되고 있는 웹사이트를 말한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2007 정보트러스트 어워드’는 네티즌들이 추천한 문화예술, 사회시사, 생활문화, 기술산업, 학문과학 등 5개 분야 130여 개 아카이브 가운데, 유네스코한국위원회 등 전문가들로 구성된 ‘정보트러스트 어워드’ 조직위원회가 보존가치가 높은 최종 10개를 선정했다.


본상에는 ▲ 항공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에어크래프트’ ▲ 광범위한 한국 문학작품을 수록하고 있는 ‘문학의 즐거움’ ▲ 시민사회에 관한 ‘성공회대 NGO자료관’ ▲ 민요전문 방송 PD가 운영하는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 등이 선정됐다.


네티즌 인기상은 ‘518 사진 아카이브’, 아이디어상은 ‘영화 홈페이지 박물관이 필요하다’가 각각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아카이브에는 '정보트러스트 어워드 엠블럼'이 수여된다.


‘정보트러스트 어워드는’ 다음과 다음세대재단 주최로, 정보공유연대, CCL(Creative Commons Korea)가 함께 참여하며, 정통부, 국립중앙도서관, 유네스트한국위원회, 한국정보문화진흥원, 한국인터넷진흥원 등이 후원하는 민관업계가 모두 참여하는 디지털 정보 보호 운동이다.


‘정보트러스트 어워드’는 지난 2005년 모든 웹사이트를 대상으로 디지털 정보유산을 선정했고, 올해는 보존가치가 있는 아카이브 가운데 최종 선정했다. 향후 ‘정보트러스트 어워드’ 조직위원회는 디지털 정보유산으로써 보존할 가치가 있는 동영상 등 다양한 영역은 그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정보트러스트 어워드 조직위원장 민경배 교수(경희 사이버대 NGO학과)는 “2005년 ‘정보트러스트 어워드’ 당시 아카이브(Archive)라는 개념조차 생소했으나, 이제는 ‘정보트러스트’ 운동이 네티즌들로부터 사라져가는 ‘디지털 정보유산 보호’라는 공감대를 이끌어내고 있다”며, “앞으로 사라져가는 디지털 정보유산이 다음 세대에까지 잘 보전될 수 있도록 ‘정보트러스트’ 운동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 본상 수상 아카이브 (가나다 순)

▲ Aircraft_하늘을 사랑하는 사람들 http://aircraft.pe.kr

▲ 노동의 소리 http://www.nodong.com

▲ 듀나게시판 http://djuna.cine21.com/movies

▲ 문학의 즐거움 http://www.poet.co.kr

▲ 바람구두연방의 문화망명지 http://windshoes.new21.org

▲ 성공회대 NGO 자료관 http://demos.skhu.ac.kr

▲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 http://urisori.co.kr

▲ 인터넷에 배경음악을 돌려주자! - FREE BGM http://freebgm.net/

▲ 한국 고전의 세계 http://gojun.knu.ac.kr


- 네티즌 인기상


-아카이브 아이디어상

▲ 영화 홈페이지 박물관(아카이브)이 필요하다 (정광현)

<심재석 기자> sjs@ddaily.co.kr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12년 6월 4일 한겨레21 913호]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2012.06.04 제913호] [김동춘의 폭력의 세기 vs 정의의 미래] 한국전쟁기 무고한 민간인 사살한 캐나다 군인 본국 소환 뒤 면죄부 강대국 참전 군인의 살인 범죄 규명·단죄를 아직도 외면하는 한국 정부 지난 4월26일 캐나다 밴쿠버의 한인회관에서 이색적인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국전쟁기 경기도 파주의

쌍용차의 '전쟁'이 말하는 것, 2012년 8월 2일, <프레시안>

국가나 기업도 전체를 위해 개인을 희생하라고 말할 수 없다. 희생은 결코 강요될 수 없는 것이고, 자발적일 때 그 뜻이 사는 법이다. 만약 국가, 민족, 기업이 전체의 이름으로 구성원인 개인에게 희생을 요구한다면, 이들 조직이나 단위는 이미 전체, 즉 공동의 운명의 단위가 아니다. 왜냐하면 생명을 양도하면서까지 지켜야할 '전체'의 목표나 가치는 존재할 수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