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미디어스]"한겨레, 대중 설득할 대안적 프레임 생산해야"

"한겨레, 대중 설득할 대안적 프레임 생산해야"

한겨레 창간 20돌 기념 '한겨레와 한국사회 20년' 심포지엄


2008년 05월 14일 (수) 10:20:50 송선영 기자 sincerely@mediaus.co.kr


오는 15일 창간 20돌을 맞는 한겨레의 걸어온 길을 돌아보고 한겨레의 향후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한겨레와 한국사회 20년' 심포지엄이 지난 13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20층에서 열렸다.

한국언론학회 주최와 한겨레신문 후원으로 이뤄진 이번 심포지엄은 지난 20년간 한국 사회와 한겨레의 변화를 바탕으로 한겨레의 성과와 한계점을 분석, 추후 한국 사회에서의 한겨레의 역할과 전망에 논의의 초점이 맞춰졌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12년 6월 4일 한겨레21 913호]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2012.06.04 제913호] [김동춘의 폭력의 세기 vs 정의의 미래] 한국전쟁기 무고한 민간인 사살한 캐나다 군인 본국 소환 뒤 면죄부 강대국 참전 군인의 살인 범죄 규명·단죄를 아직도 외면하는 한국 정부 지난 4월26일 캐나다 밴쿠버의 한인회관에서 이색적인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국전쟁기 경기도 파주의

쌍용차의 '전쟁'이 말하는 것, 2012년 8월 2일, <프레시안>

국가나 기업도 전체를 위해 개인을 희생하라고 말할 수 없다. 희생은 결코 강요될 수 없는 것이고, 자발적일 때 그 뜻이 사는 법이다. 만약 국가, 민족, 기업이 전체의 이름으로 구성원인 개인에게 희생을 요구한다면, 이들 조직이나 단위는 이미 전체, 즉 공동의 운명의 단위가 아니다. 왜냐하면 생명을 양도하면서까지 지켜야할 '전체'의 목표나 가치는 존재할 수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