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마이뉴스 2011.10.14] 거리로 나오라... 그래야 달라진다

조희연 기고


거리로 나오라... 그래야 달라진다


[민교협 릴레이 기고]15일 여의도와 광화문을 점령합시다

11.10.14 11:59 ㅣ최종 업데이트 11.10.14 11:59


탐욕의 상징이 된 투기적 금융자본과 '신자유주의적 지구화'에 대한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 시장이 모든 걸 해결할 수 있고, 투기적 금융자본에 문을 활짝 열어 그들의 운동을 보장하는 게 살길이라고 대중을 현혹하던 '탐욕과 위선'의 흐름에 제동이 걸리고 있다.

이것은 사실 너무 당연한, 언젠가 필시 도래할 현상이었다. 극심한 빈부격차와 양극화, 고용불안정, 자영소상공업자들의 몰락, 공적 서비스의 축소, 대량해고, 만연한 실업과 특히 청년층 실업의 확대 등 이루 헤아릴 수 없는 가혹한 현실이 이미 대중의 목을 죄고 있었기 때문이다.


기고문 전문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12년 6월 4일 한겨레21 913호]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2012.06.04 제913호] [김동춘의 폭력의 세기 vs 정의의 미래] 한국전쟁기 무고한 민간인 사살한 캐나다 군인 본국 소환 뒤 면죄부 강대국 참전 군인의 살인 범죄 규명·단죄를 아직도 외면하는 한국 정부 지난 4월26일 캐나다 밴쿠버의 한인회관에서 이색적인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국전쟁기 경기도 파주의

쌍용차의 '전쟁'이 말하는 것, 2012년 8월 2일, <프레시안>

국가나 기업도 전체를 위해 개인을 희생하라고 말할 수 없다. 희생은 결코 강요될 수 없는 것이고, 자발적일 때 그 뜻이 사는 법이다. 만약 국가, 민족, 기업이 전체의 이름으로 구성원인 개인에게 희생을 요구한다면, 이들 조직이나 단위는 이미 전체, 즉 공동의 운명의 단위가 아니다. 왜냐하면 생명을 양도하면서까지 지켜야할 '전체'의 목표나 가치는 존재할 수

Kommentarer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