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한겨레] 김정훈-한번 막나가 봅시다

기사일자 2005.2.2

한번 막나가 봅시다


교육부총리에 결국 김진표씨가 취임하였다. 많은 교육관련 단체 및 시민사회단체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이기준씨에 이어 김진표씨를 밀어붙인 이유는 대학도 산업이라는 독특한 교육관이 있기 때문이라고 전해진다. 경쟁력의 논리로 대학을 변화시키겠다는 것이다. 이쯤 되면 거의 막가자는 이야기다. 그러나 기왕 이렇게 막나가기로 한 마당에 화끈하게 교육정책을 펴보는 건 어떨까.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12년 6월 4일 한겨레21 913호]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2012.06.04 제913호] [김동춘의 폭력의 세기 vs 정의의 미래] 한국전쟁기 무고한 민간인 사살한 캐나다 군인 본국 소환 뒤 면죄부 강대국 참전 군인의 살인 범죄 규명·단죄를 아직도 외면하는 한국 정부 지난 4월26일 캐나다 밴쿠버의 한인회관에서 이색적인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국전쟁기 경기도 파주의

쌍용차의 '전쟁'이 말하는 것, 2012년 8월 2일, <프레시안>

국가나 기업도 전체를 위해 개인을 희생하라고 말할 수 없다. 희생은 결코 강요될 수 없는 것이고, 자발적일 때 그 뜻이 사는 법이다. 만약 국가, 민족, 기업이 전체의 이름으로 구성원인 개인에게 희생을 요구한다면, 이들 조직이나 단위는 이미 전체, 즉 공동의 운명의 단위가 아니다. 왜냐하면 생명을 양도하면서까지 지켜야할 '전체'의 목표나 가치는 존재할 수

Komentar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