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한겨레] 조효제-우리는 행복한가?

기사일자 2005.2.15


우리는 행복한가?


그저께 월요일 초저녁, 우수가 바로 앞으로 다가왔지만 아직도 겨울 날씨인 서울의 어느 거리에 200명 가량의 사람들이 모여 들었다. 대부분 초라한 차림에 배낭을 메고 있었다. 여느 날처럼 연두색의 소형 트럭이 도착했다. 차에서 식판과 식기가 내려지고 사람들은 자원봉사자들 앞에 줄을 지어 섰다. 김이 모락모락 나는 국밥 한 그릇과 숟가락을 받아든 사람들이 제각기 한 모퉁이씩 차지하고 조용히 식사를 한다. 이들 곁으로 롱코트를 걸친 젊은 연인들이 밸런타인 꽃바구니를 들고 행복하게 웃으며 지나갔다.

<..생략..>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12년 6월 4일 한겨레21 913호]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2012.06.04 제913호] [김동춘의 폭력의 세기 vs 정의의 미래] 한국전쟁기 무고한 민간인 사살한 캐나다 군인 본국 소환 뒤 면죄부 강대국 참전 군인의 살인 범죄 규명·단죄를 아직도 외면하는 한국 정부 지난 4월26일 캐나다 밴쿠버의 한인회관에서 이색적인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국전쟁기 경기도 파주의

쌍용차의 '전쟁'이 말하는 것, 2012년 8월 2일, <프레시안>

국가나 기업도 전체를 위해 개인을 희생하라고 말할 수 없다. 희생은 결코 강요될 수 없는 것이고, 자발적일 때 그 뜻이 사는 법이다. 만약 국가, 민족, 기업이 전체의 이름으로 구성원인 개인에게 희생을 요구한다면, 이들 조직이나 단위는 이미 전체, 즉 공동의 운명의 단위가 아니다. 왜냐하면 생명을 양도하면서까지 지켜야할 '전체'의 목표나 가치는 존재할 수

Commenti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