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한겨레 2012.5.8]대학 연구소 제 위상 찾으려면…전임교수 확보하고 대학원 활성화해야/김동춘

대학은 교육과 연구를 위해 존재한다. 연구기능은 교수 개인이 담당하기도 하지만, 대학 내 연구소가 주로 수행한다. 대학은 당장 시장이나 정부에서 사용할 수 있는 지식의 생산보다는 국가나 사회의 지식을 집약 축적하고, 기초 실태 조사나 연구 작업을 통해 사회의 중심을 잡아주며, 또 독자적인 이론을 만드는 데 기여해야 한다. 대학 연구소의 역할도 마찬가지다.


우리나라 근대 대학의 역사가 오래되지 않은 만큼, 대학 부설 사회과학연구소의 역할 역시 아직 제대로 정착되지 않았다. 특히 역사, 문화 등 인문학연구소의 기능에 비해 사회과학연구소의 기능은 더욱 취약하다. 연륜이 있는 몇몇 사회과학연구소가 있으나 대부분 간판을 유지하면서 학술잡지를 발간하는 정도 이상의 역할을 하지 못하고, 외부 용역 과제 수행에 허덕대고 있는 실정이다. 대학 당국도 연구를 위한 재정지원은 거의 하지 않는다.


기사 전문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12년 6월 4일 한겨레21 913호]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2012.06.04 제913호] [김동춘의 폭력의 세기 vs 정의의 미래] 한국전쟁기 무고한 민간인 사살한 캐나다 군인 본국 소환 뒤 면죄부 강대국 참전 군인의 살인 범죄 규명·단죄를 아직도 외면하는 한국 정부 지난 4월26일 캐나다 밴쿠버의 한인회관에서 이색적인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국전쟁기 경기도 파주의

쌍용차의 '전쟁'이 말하는 것, 2012년 8월 2일, <프레시안>

국가나 기업도 전체를 위해 개인을 희생하라고 말할 수 없다. 희생은 결코 강요될 수 없는 것이고, 자발적일 때 그 뜻이 사는 법이다. 만약 국가, 민족, 기업이 전체의 이름으로 구성원인 개인에게 희생을 요구한다면, 이들 조직이나 단위는 이미 전체, 즉 공동의 운명의 단위가 아니다. 왜냐하면 생명을 양도하면서까지 지켜야할 '전체'의 목표나 가치는 존재할 수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