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한겨레2012.4.16][세상읽기]야권이 대선에서 승리하는 법 / 김동춘

유력 주자에게 구애하는 일이나

폭로성 사건 한두건에 매달리면

야권은 패배의 길로 가기 쉽다


‘오너정당’의 발걸음은 빠른데, 야당은 아직 내부 진통 중이다. 내부의 잘못을 너무 심하게 타박하면 상처만 깊게 할 가능성이 크다. 빨리 수습하고 지도부를 꾸려야 한다.


이번 선거에서 범여권과 야권의 정당지지율은 엇비슷하게 나온 점을 주목해야 한다. 이것이 대선에서도 거의 그대로 간다고 본다면, 결국 이번에 투표하지 않은 46%의 유권자를 끌어내는 쪽이 승리할 것이다. 민주통합당으로서는 야당 지지 가능성이 높은 청년들을 움직이는 것이 대선 승리의 관건이 될 것이다. 정책선거가 실종되고 선거판이 흑색선전, 색깔시비, 진흙탕으로 변하면 청년들이 등을 돌릴 것이다. 여당은 승리를 위해 할 수만 있다면 이러한 수단을 계속 사용할 것이고, 주류 언론은 이번에 김용민의 8년 전 막말을 민간인 사찰 등 현재의 심각한 정권 범죄보다 더 위험한 사건으로 만들어버렸듯이 대선에서도 국민 홀리기를 계속할 것이다. 그렇다면 이번 총선은 애초부터 ‘정권 심판론’에 과도하게 의존하여 보수세력의 구조적 힘을 과소평가하고, 그것을 상쇄시킬 수 있는 과감한 대안과 인물을 국민들에게 제시하지 못한 야권 자체에 근원적 책임이 있다고 봐야 한다.


기사 전문은 아랭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12년 6월 4일 한겨레21 913호]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2012.06.04 제913호] [김동춘의 폭력의 세기 vs 정의의 미래] 한국전쟁기 무고한 민간인 사살한 캐나다 군인 본국 소환 뒤 면죄부 강대국 참전 군인의 살인 범죄 규명·단죄를 아직도 외면하는 한국 정부 지난 4월26일 캐나다 밴쿠버의 한인회관에서 이색적인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국전쟁기 경기도 파주의

쌍용차의 '전쟁'이 말하는 것, 2012년 8월 2일, <프레시안>

국가나 기업도 전체를 위해 개인을 희생하라고 말할 수 없다. 희생은 결코 강요될 수 없는 것이고, 자발적일 때 그 뜻이 사는 법이다. 만약 국가, 민족, 기업이 전체의 이름으로 구성원인 개인에게 희생을 요구한다면, 이들 조직이나 단위는 이미 전체, 즉 공동의 운명의 단위가 아니다. 왜냐하면 생명을 양도하면서까지 지켜야할 '전체'의 목표나 가치는 존재할 수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