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한겨레21 2012.2.20][김동춘의 폭력의 세기 VS 정의의 미래] 국가가 앞장선 ‘집단 따돌림’의 한국현대사

전체주의 사회가 낳은 동정없는 괴물들 세상 [2012.02.20 제898호]

[김동춘의 폭력의 세기 VS 정의의 미래] 국가가 앞장선 ‘집단 따돌림’의 한국현대사

냉정한 방관자를 생존 전략으로 삼은 대중


지난해 말, 한국 사회는 대구의 14살 소년의 자살로 큰 충격을 받았다. 온 나라가 가해 소년들의 끔찍한 범행에 전율했다. 자살한 소년의 유서가 공개된 뒤 경찰은 수사를 통해 가해자들이 지난해 3월부터 소년이 숨지기 전까지 수개월 동안 자신들의 게임 캐릭터를 키우도록 강요하고, ‘물고문’을 하거나 ‘전깃줄을 목에 걸고 과자 부스러기 주워 먹기’를 강요하는 등 가혹행위와 폭행을 한 사실을 밝혀냈다. 한국의 학교폭력은 과거의 ‘왕따’, 즉 따돌림의 수준을 넘어서서 이제 일본식의 ‘이지메’(いじめ), 즉 강자가 집단 내에서 표적이 되는 약자를 관계에서 소외시키는 정도에 머물지 않고 집단폭력을 가해 죽음으로까지 몰아가는 수준이 되었다.


토벌의 첫째 원칙, 비민(匪民)분리


기사 전문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12년 6월 4일 한겨레21 913호]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2012.06.04 제913호] [김동춘의 폭력의 세기 vs 정의의 미래] 한국전쟁기 무고한 민간인 사살한 캐나다 군인 본국 소환 뒤 면죄부 강대국 참전 군인의 살인 범죄 규명·단죄를 아직도 외면하는 한국 정부 지난 4월26일 캐나다 밴쿠버의 한인회관에서 이색적인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국전쟁기 경기도 파주의

쌍용차의 '전쟁'이 말하는 것, 2012년 8월 2일, <프레시안>

국가나 기업도 전체를 위해 개인을 희생하라고 말할 수 없다. 희생은 결코 강요될 수 없는 것이고, 자발적일 때 그 뜻이 사는 법이다. 만약 국가, 민족, 기업이 전체의 이름으로 구성원인 개인에게 희생을 요구한다면, 이들 조직이나 단위는 이미 전체, 즉 공동의 운명의 단위가 아니다. 왜냐하면 생명을 양도하면서까지 지켜야할 '전체'의 목표나 가치는 존재할 수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