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11년_ 김동춘 칼럼

칼럼


1. 그들의 머리가 문제다, 창비주간논평, 2011년 4월 13일


2. 정의가 없는 곳 공화국도 없다, 2011년 5월 23일, <한겨레21> 제861호


3. [세상 읽기] 저조원칙, 2011년 5월 22일, <한겨레>


4. [세상 읽기] 워크던트, 2011년 6월 13일, <한겨레>


5. 공권력 무력화 두려운 폭력 국가의 무자비함, 2011년 6월 20일, <한겨레21> 제865호


6. [세상 읽기] 엘리트 범죄, 2011년 7월 4일, <한겨레>


7. 국가범죄의 책임 가리기와 역사 바로쓰기, 창비주간논평, 2011년 7월 6일


8. 생명과 저항 위한 보루이자 피난처, 2011년 7월 18일, <한겨레21> 제869호


9. [세상 읽기] 정치만능에서 벗어나야, 2011년 7월 25일, <한겨레>


10. 국가폭력 낳는 ‘비명령적 명령’, 2011년 8월 15일, <한겨레21> 제873호


11. [세상 읽기] 요동치는 세계: 청년의 좌절과 항거, 2011년 8월 15일, <한겨레>


12. [세상 읽기] 장외 선수들의 출전 채비를 보며, 2011년 9월 5일, <한겨레>


13. 로봇이 다스리는 로봇의 나라, 2011년 9월 12일, <한겨레21> 제877호


14. '안철수 현상'이 던져준 숙제, 창비주간논평, 2011년 9월 14일


15. [세상 읽기] 불처벌, 2011년 10월 3일, <한겨레>


16. 공익 추구세력에 대한 사익 추구세력의 학살, 2011년 10월 17일, <한겨레21> 제881호


17. [세상 읽기] 사장님들의 분노, 2011년 10월 24일, <한겨레>


18. 피 묻은 총검을 든 한국 ‘자유민주주의’, 2011년 11월 14일, <한겨레21> 제885호


19. [세상 읽기] 크레인과 굴뚝, 2011년 11월 14일, <한겨레>


20. 세대인가 계급인가, 아니면 세대가 계급인가, 창비주간논평, 2011년 11월 19일


21. ‘가짜 우익’ 탄생사는 공적 인간의 소멸사, 2011년 12월 5일, <한겨레21> 제888호


22. [세상 읽기] 대학에는 ‘대학’(大學)이 없다, 2011년 12월 5일, <한겨레>


23. 소시민 농담까지 때려잡는 몽둥이, 2011년 12월 26일, <한겨레21> 제891호


24. [세상 읽기] 세습의 문화, 2011년 12월 26일, <한겨레>


25. [세상 읽기] 망나니의 칼, 2012년 1월 16일, <한겨레>


26. 모두가 정치에 나서면 소는 누가 키우나?, 창비주간논평, 2012년 1월 18일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12년 6월 4일 한겨레21 913호]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2012.06.04 제913호] [김동춘의 폭력의 세기 vs 정의의 미래] 한국전쟁기 무고한 민간인 사살한 캐나다 군인 본국 소환 뒤 면죄부 강대국 참전 군인의 살인 범죄 규명·단죄를 아직도 외면하는 한국 정부 지난 4월26일 캐나다 밴쿠버의 한인회관에서 이색적인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국전쟁기 경기도 파주의

쌍용차의 '전쟁'이 말하는 것, 2012년 8월 2일, <프레시안>

국가나 기업도 전체를 위해 개인을 희생하라고 말할 수 없다. 희생은 결코 강요될 수 없는 것이고, 자발적일 때 그 뜻이 사는 법이다. 만약 국가, 민족, 기업이 전체의 이름으로 구성원인 개인에게 희생을 요구한다면, 이들 조직이나 단위는 이미 전체, 즉 공동의 운명의 단위가 아니다. 왜냐하면 생명을 양도하면서까지 지켜야할 '전체'의 목표나 가치는 존재할 수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