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12. 11. 28 한겨레] 김지하의 여성 대통령론을 듣고서

[기고] 김지하의 여성 대통령론을 듣고서

조희연한겨레 30면4단 2012.11.28 (수) 오후 7:46


김지하가 보수단체의 시국강연에서 박근혜 지지를 천명하고 나섰다. 얼마 전 종합편성채널에서 여성 대통령이 필요하다며 박근혜를 ‘간접’ 지지하던 상태에서 ‘직접’ 지지하고 나선 셈이다. 이를 보며 참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우리 모두는 김지하의 영향을 받았다고 할 수 있는, 어떤 의미에서는 ‘김지하 세대’라고도 할 수 있기에 더욱 그러하다.


먼저, 김지하의 시각은 현실을 보는 하나의 극단적 사고를 보여주는 것이다. 일전에 이재오나 김문수가 여성 대통령은 안 된다는 발언을 한 적이 있다. 그때 나는 페이스북 친구들에게 “‘박근혜가 여성이기 때문에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한다면, 나는 이를 단호히 반대한다”고 적었다. 그런데 이제는 정반대의 이야기를 해야겠다. 즉 “여성이기 때문에 박근혜가 되어야 한다”고 김지하가 말한다면, 나는 단호하게 반대한다.


원문보기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12년 6월 4일 한겨레21 913호]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2012.06.04 제913호] [김동춘의 폭력의 세기 vs 정의의 미래] 한국전쟁기 무고한 민간인 사살한 캐나다 군인 본국 소환 뒤 면죄부 강대국 참전 군인의 살인 범죄 규명·단죄를 아직도 외면하는 한국 정부 지난 4월26일 캐나다 밴쿠버의 한인회관에서 이색적인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국전쟁기 경기도 파주의

쌍용차의 '전쟁'이 말하는 것, 2012년 8월 2일, <프레시안>

국가나 기업도 전체를 위해 개인을 희생하라고 말할 수 없다. 희생은 결코 강요될 수 없는 것이고, 자발적일 때 그 뜻이 사는 법이다. 만약 국가, 민족, 기업이 전체의 이름으로 구성원인 개인에게 희생을 요구한다면, 이들 조직이나 단위는 이미 전체, 즉 공동의 운명의 단위가 아니다. 왜냐하면 생명을 양도하면서까지 지켜야할 '전체'의 목표나 가치는 존재할 수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