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12. 8. 27 한겨레21] 배고픈 청년들은 노동자들을 팼다

배고픈 청년들은 노동자들을 팼다한겨레

21 2012.08.27 (금) 오후 6:08

[김동춘의 폭력의 세기 vs 정의의 미래]


경찰과 내통한 폭력 용역은 군사정권·해방공간에서 지겹도록 보아온 것

‘공산당’에서 ‘종북’ 때려잡기로 바뀌었지만 변함없는 건 배고픈 청년들


2012년 7월27일 경기도 안산의 자동차 부품회사 SJM에 컨택터스라는 용역회사 직원들이 투입돼 새벽 농성 중인 노동자들에게 무차별적 폭력을 행사했다. 용역 직원 300명이 소화기통과 작업장 내 쇳덩이 등을 던지며 노조원 150여 명을 공장 밖으로 내몰았다. 노조원들이 경찰에게 ‘사람이 다쳤다’ ‘살려달라’ ‘119를 불러달라’고 소리쳤지만 경찰은 들은 척도 안 했고, “부상자가 피를 흘리고 병원으로 실려가는 것을 보고도 경찰은 미동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 회사와 협의하에 이루어진 용역 직원들의 폭력은 국가기관이 자신의 편이라는 확신 없이는 나타날 수 없는 행동이었다. 이 폭력을 행사한 컨택터스의 한 이사는 “종북세력 때려잡는다는 사명감으로 이 일을 하고 있다”고 말한다. 컨택터스 등 경비회사는 이번 SJM뿐만 아니라 상신브레이크·유성기업·KEC 등 노사분규가 일어난 여러 사업장에서 잔인한 폭력 행사로 악명을 떨치고 있다.


원문보기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12년 6월 4일 한겨레21 913호]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2012.06.04 제913호] [김동춘의 폭력의 세기 vs 정의의 미래] 한국전쟁기 무고한 민간인 사살한 캐나다 군인 본국 소환 뒤 면죄부 강대국 참전 군인의 살인 범죄 규명·단죄를 아직도 외면하는 한국 정부 지난 4월26일 캐나다 밴쿠버의 한인회관에서 이색적인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국전쟁기 경기도 파주의

쌍용차의 '전쟁'이 말하는 것, 2012년 8월 2일, <프레시안>

국가나 기업도 전체를 위해 개인을 희생하라고 말할 수 없다. 희생은 결코 강요될 수 없는 것이고, 자발적일 때 그 뜻이 사는 법이다. 만약 국가, 민족, 기업이 전체의 이름으로 구성원인 개인에게 희생을 요구한다면, 이들 조직이나 단위는 이미 전체, 즉 공동의 운명의 단위가 아니다. 왜냐하면 생명을 양도하면서까지 지켜야할 '전체'의 목표나 가치는 존재할 수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