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서울 10.6.25]김동춘 “구림마을은 스스로 아픔 보듬은 화해 聖地”

서울신문 홈 > 기획/연재 > 한국전쟁 60주년 기획


[2010 한국전쟁 60주년 화해의 원년] 김동춘 성공회대 교수

“구림마을은 스스로 아픔 보듬은 화해 聖地”

서울신문 사회 2010.06.25 (금) 오전 3:51


"사회 전체로 확산돼야 합니다. 군이나 경찰도 이제는 과오를 인정하고 화해 물결에 동참하길 바랍니다. ” 김동춘 성공회대 사회학부 교수는 구림마을을 화해와 용서의 성지(聖地)로 평가했다. 중앙이나 정부의 힘을...


기사 원문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13. 2. 25][세상읽기] 국민 노릇 하기 힘든 나라

[세상읽기] 국민 노릇 하기 힘든 나라 김동춘한겨레 31면 20시간전 우리는 이명박 정부 이후 각료 임명 과정을 통해 세간에 떠돌던 이야기들을 직접 확인하게 되었다. 후보자 중 상당수는 군대에 가지 않았으며, 세금을 제대로 내지 않거나 위장전입·편법증여 등 상당한 불법을 저질러왔으며, 탈세와 재산증식에서는 거의 귀재라고 찬탄할 정도의 ‘실력’을 보였고,

[2013. 2. 4 한겨레][세상읽기] 죽음을 부르는 손해배상 청구

[세상 읽기] 죽음을 부르는 손해배상 청구 김동춘한겨레 31면 2013.02.04 (월) 오후 7:25 지난 12월21일 한진중공업 노조 회의실에서 최강서씨가 회사 쪽이 노조를 상대로 낸 158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에 대해 “태어나 듣지도 보지도 못한 돈 158억원을 철회하라”는 유서를 남기고 35년의 짧은 생을 마감했다. 이 돈은 연 1억원에 불과한

[2013. 1. 14][세상읽기] 당신들의 헌법재판소장?

[세상 읽기] 당신들의 헌법재판소장? 김동춘한겨레 31면 2013.01.14 (월) 오후 7:35 이동흡 헌법재판소 소장 후보자를 두고 말들이 많다. 무엇보다도 공직자로서 품위를 유지하지 못한 점이 크게 문제가 되는 모양이다. 이명박 정부가 임명한 고위 공직자들이 평범한 시민보다 훨씬 더 낮은 윤리의식을 보여준 예가 너무 많아서 별로 놀랍지는 않고, 새롭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