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마이뉴스] 양극화 해법, 학계도 딜레마에 빠지다

기사일자 2005.2.18


양극화 해법, 학계도 딜레마에 빠지다


비용을 줄이면 양극화가 확대되고, 그렇다고 비용을 높이면 경쟁력이 약화되고….

양극화 해법을 둘러싼 '딜레마'가 진보 학계의 새로운 고민거리로 등장했다. 한쪽을 누르면 한쪽이 부풀어오르는, 마치 풍선 효과를 연상케 하는 골치 아픈 화두로 양극화 해법이 자리잡을 듯 보인다.

18일 오후 1시부터 서울 남대문 대우재단빌딩에서 개최된 서울사회경제연구소(이사장 변형윤 서울대 명예교수) 제12차 심포지엄에서 '양극화 대책의 평가'라는 주제로 발제를 맡은 유철규 교수도 그 고민의 한 복판에 서있었다.

<..생략..>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13. 2. 25][세상읽기] 국민 노릇 하기 힘든 나라

[세상읽기] 국민 노릇 하기 힘든 나라 김동춘한겨레 31면 20시간전 우리는 이명박 정부 이후 각료 임명 과정을 통해 세간에 떠돌던 이야기들을 직접 확인하게 되었다. 후보자 중 상당수는 군대에 가지 않았으며, 세금을 제대로 내지 않거나 위장전입·편법증여 등 상당한 불법을 저질러왔으며, 탈세와 재산증식에서는 거의 귀재라고 찬탄할 정도의 ‘실력’을 보였고,

[2013. 2. 4 한겨레][세상읽기] 죽음을 부르는 손해배상 청구

[세상 읽기] 죽음을 부르는 손해배상 청구 김동춘한겨레 31면 2013.02.04 (월) 오후 7:25 지난 12월21일 한진중공업 노조 회의실에서 최강서씨가 회사 쪽이 노조를 상대로 낸 158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에 대해 “태어나 듣지도 보지도 못한 돈 158억원을 철회하라”는 유서를 남기고 35년의 짧은 생을 마감했다. 이 돈은 연 1억원에 불과한

[2013. 1. 14][세상읽기] 당신들의 헌법재판소장?

[세상 읽기] 당신들의 헌법재판소장? 김동춘한겨레 31면 2013.01.14 (월) 오후 7:35 이동흡 헌법재판소 소장 후보자를 두고 말들이 많다. 무엇보다도 공직자로서 품위를 유지하지 못한 점이 크게 문제가 되는 모양이다. 이명박 정부가 임명한 고위 공직자들이 평범한 시민보다 훨씬 더 낮은 윤리의식을 보여준 예가 너무 많아서 별로 놀랍지는 않고, 새롭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