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한겨레]아시아활동가 한국 시민운동 배운다


아시아활동가 한국 시민운동 배운다


필리핀 우마노스·인도 보노짓 성공회대 엔지오 교육과정 참여


이재명 기자


지난 1992년부터 인권단체인 필리핀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에서 활동해 온 제시카 우마노스(33·필리핀·왼쪽)는 아들 셋에 딸 하나를 둔 주부다. 그는 일년 체류 일정으로 한국에 왔다. 그가 한국에 머무를 수 있는 것은 성공회대학교가 마련한 ‘아시아 시민사회 지도자 교육지원 사업’ 덕분이다.


지난 26일 성공회대 정보과학관에서 열린 입학식에 참석한 그는 “한국은 민주화 과정·인권문제에 있어 필리핀과 비슷하면서도 차이가 있어 매력적이다. 15년간 현장에 있으면서 재충전의 시간도 필요했고 무엇보다 한국 인권 관련 시민단체에 대해 연구하고 참여해 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노동운동가로서 인도 저소득층과 철도노동자의 역사와 생활상을 연구하고 있는 후세인 보노짓(25·인도·오른쪽)도 꿈에 부풀어 있다. 그는 “인도를 ‘IT와 카레’로만 아는데 인도의 노동운동이나 시민운동에 대해서도 한국과 아시아 다른 나라가 알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한국에 머무는 1년 동안 학업 외에도 한국 시골지역의 공동체 생활을 경험해 보고싶다”고 말했다.


‘아시아 시민사회 지도자 과정’은 성공회대 엔지오(NGO) 대학원과 아레나(ARENA·새로운 사회를 위한 아시아 네트워크)가 함께 개설한 아시아지역 시민운동가들의 협력과 소통의 장이다. 이달부터 첫번째로 열리는 이 강좌는 1년 4학기 과정으로 해마다 20여명 안팎의 아시아 시민사회 지도자를 선발·초청한다. 시민운동에 대한 연구는 물론 이들의 현장 경험을 공유한다는 취지다. 아시아 유명 석학들의 집중강의도 준비돼 있다.


올해는 방글라데시, 인도네시아, 몽골, 필리핀 등에서 온 10명의 외국 시민운동가가 초청됐다. 이들의 생활비와 학비는 5·18재단, 현대, 성공회대, 일반인 후원 등을 통해 전액 지원한다.

이 강좌의 기획·진행을 맡고 있는 허성우 성공회대 교수는 “70~80년대에 많은 서구 나라들의 지원에 힘입어 우리나라가 민주주의와 인권발전을 이룬 것을 떠올려야 한다”며 “이제 아시아 시민사회 발전을 선도하고 헌신할 수 있는 지도자와 활동가를 길러내는 데 한국이 힘을 쏟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기자, 신소영 수습기자 miso@hani.co.kr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12년 6월 4일 한겨레21 913호]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2012.06.04 제913호] [김동춘의 폭력의 세기 vs 정의의 미래] 한국전쟁기 무고한 민간인 사살한 캐나다 군인 본국 소환 뒤 면죄부 강대국 참전 군인의 살인 범죄 규명·단죄를 아직도 외면하는 한국 정부 지난 4월26일 캐나다 밴쿠버의 한인회관에서 이색적인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국전쟁기 경기도 파주의

쌍용차의 '전쟁'이 말하는 것, 2012년 8월 2일, <프레시안>

국가나 기업도 전체를 위해 개인을 희생하라고 말할 수 없다. 희생은 결코 강요될 수 없는 것이고, 자발적일 때 그 뜻이 사는 법이다. 만약 국가, 민족, 기업이 전체의 이름으로 구성원인 개인에게 희생을 요구한다면, 이들 조직이나 단위는 이미 전체, 즉 공동의 운명의 단위가 아니다. 왜냐하면 생명을 양도하면서까지 지켜야할 '전체'의 목표나 가치는 존재할 수

Comments


bottom of page